• 최종편집 : 2019.12.12 목 18:04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임산부 친환경농산물지원 사업 예산 꼭 반영해야”농민·소비자·시민사회단체, 국회 예결위 소속 의원에 건의

[전업농신문=장용문 기자] 친환경농업 진영이 내년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의 차질 없는 시행을 강력 요구하고 나섰다.

환경농업단체연합회를 비롯한 농민과 소비자, 시민사회단체가 최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보내는 건의문을 통해서다.

이들은 건의문에서 “내년 정부예산 중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이 총선을 겨냥한 현금복지 예산이라는 일부 의원의 주장을 확인했다”면서, “이는 사업의 본래 의미에 대한 이해 없이 선심성 예산으로 평가절하하는 것이며, 국민참여예산제도를 통해 국민들이 절대적으로 호응한 정책을 정치적 의도로 폄훼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건의문은 “현재 학교급식에 친환경 식재료가 우선 사용하도록 지원하는 취지와 같이 이번 시범사업도 미래세대의 건강과 친환경농업의 활성화를 위해 한걸음 내딛는 과정”이라면서, “이 땅에 태어난 새 생명에게 친환경먹거리를 국가가 지원하는 것은 오히려 더욱 확대해야 할 먹거리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시범지역으로 선정된 지자체도 이번 사업을 크게 기대하고 있고 임산부들의 큰 호응 속에 지원신청 문의가 잇따르고 있으며, 시범지역 외의 많은 지자체와 시민들도 이번 사업이 안정적으로 정착돼 전국으로 확대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건의문은 이에 따라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이 차질 없이 시행돼 제대로 된 평가 속에 향후 더욱 의미 있게 확대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2020년도 국민참여예산 사업으로 선정된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을 내년부터 추진키로 하고, 참여를 원하는 시·도로부터 신청을 받아 적합한 지역을 평가해 광역도 2곳과 시·군·구 12곳을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은 임산부 4만5000명에게 한 달에 두 번, 1년간 친환경농산물을 지원하는 것으로, 농식품부는 관련 예산으로 90억6000만원을 편성했으며 현재 국회 예결위에서 논의 중이다.

 

장용문 기자  jy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용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