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2 목 15:12
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유통
“식품외식산업 미래, 첨단기술이 주도한다”aT, ‘2020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 1천여명 참가 성료
28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된 ‘2020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에서 황지영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 교수가 기조강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aT

[전업농신문=장용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지난 28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식품외식업계가 당면한 환경변화를 전망하고, 이에 대한 대응전략을 제시하기 위해 개최한 ‘2020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올해로 4회째인 전망대회는 식품외식업계의 높아진 기대를 반영, 3주 만에 사전 참가접수가 조기 마감됐으며, 대회 당일에는 식품외식업 종사자 및 정책 관련자 1000여명이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올해 전망대회는 1부 글로벌세션과 2부 식품·외식세션로 나눠 진행됐으며, ‘리테일의 미래’의 저자로 유명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 황지영 교수가 기조강연자로 나섰다.

황지영 교수는 ‘기술(소비)변화가 만난 뉴리테일의 시대’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첨단기술의 발달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글로벌 리테일의 현 주소와 미래 모습을 조망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리더십 요건을 제시했다.

황 교수는 특히 언택트 리테일, 미래형 옴니체널, 캐시리스 리테일, 스마트 물류 등을 미래 리테일 키워드로 제시하며, 최첨단 기술의 발달이 소비자 구매행태 변화와 경험 향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식품기업이 이같은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데이터를 활용한 타깃 고객 설정과 소비자의 행동패턴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진 특별강연에서는 글로벌 기업 유니레버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식품 R&D센터장 홀거 토스카(Holger, York, Toschka) 박사가 ‘글로벌 식품기업이 바라보는 지속가능한 미래식품’에 대해 발표했다. 홀거 박사는 △간편화 △경험소비 △지속가능 △개인맞춤 △가치소비를 식품시장의 메가트렌드로 제시하고 트렌드별로 하위 키워드를 도출했다. 그는 또 구글트렌드 등 데이터 분석을 통해 미래식품의 모습을 전망했다.

한편, 2부 주제별 세션에서는 식품산업과 외식산업으로 구분해 각 분야별 산업전망·시장현황 바료와 혁신기술에 대한 강연이 이어졌다.

특히 1인 가구 증가와 친환경에 대한 소비자의 의식변화를 반영해 2020년 외식업계의 트렌드를 이끌어갈 4대 키워드를 △그린오션 △바이 미 포미 △멀티스트리밍 소비 △편리미엄 외식으로 꼽았다.

이외에도 부대행사로 논문경진대회 우수논문과 올해의 혁신상품, 외식트렌드 변천사 등이 행사장에 전시돼 참관객들의 주목을 끌었다.

이병호 aT 사장은 “이번 전망대회로 국내 식품외식기업들이 기술혁신의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여 급변하는 환경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동력을 얻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용문 기자  jy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용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