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3 목 18:09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공주시, 가축시장 신축 이전 완료전국 최대 규모, 한우 500여두 동시 경매 가능
신축 이전이 완료된 공주 가축시장 모습. △사진 제공=공주시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충남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전국 최대 규모의 한우 경매 가축시장에 대한 신축 이전사업이 모두 완료돼 5일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최근 공주시에 따르면, 기존 금흥동에서 월미동으로 신축 이전한 가축시장은 총 사업비 16억 원이 투입돼 한우경매장과 분뇨건조장, 소독실, 휴게실 등이 들어섰다.

특히 최첨단 전자경매시스템이 도입된 한우경매장은 한 번에 한우 500두를 동시에 경매할 수 있는 규모로 경매시간 단축과 거래가격 투명성도 한층 강화됐다.

또한, 천안-논산 고속도로와 대전-당진간 고속도로와 인접해 있어 출하농가의 접근성도 편리해졌다.

금흥동 가축시장은 연평균 거래량이 약 1만 3000여 두로 거래량 기준 충남 1위, 전국 4위 규모를 차지하고 있는 중부권 가축시장의 중심역할을 담당했으나, 1982년 설치돼 경매시설 노후화와 주차장 협소에 따른 축산 농가들의 불편이 야기돼 신축 이전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공주시는 현대화된 가축시장 준공으로 관내 2000여 한우 농가의 출하 편의 제공은 물론 유통체계 개선에 따라 알밤한우 육성정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공주시 이창원 축산과장은 “전자경매시스템 도입을 계기로 축산농가의 신뢰를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타 지역 출하농가도 유입될 것으로 보여 지역경제 발전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