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8 화 09:39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김현수 장관, “축산업 근본적 체질 개선 필요”축산단체장과 간담회 개최, 방역 철저 등 적극 협조 당부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13일 서울 서초 제2축산회관에서 축산단체와 간담회를 개최하고, 축산 관련 주요 현안들에 대한 해법과, 향후 축산업 발전방안에 대한 가감 없는 논의를 진했었다.△사진제공=농식품부

[전업농신문=이태호기자]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이 축산업의 근본적 체질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축산단체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했다. 

지난 13일 서울 서초 제2축산회관에서 축산단체와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김현수 장관은 "그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에 따른 정부의 방역조치에 관련해 축산단체의 협조에 감사를 표명한다"면서, "향후에도 조류인플루엔자(AI), 구제역 등을 포함한 가축질병의 농장단위의 철저한 방역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장관은 우리 축산업이 가축질병과 냄새 등으로 부터 자유로운 지속 가능한 산업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축산업의 근본적 체질개선이 필요하다는 점과 축산단체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간담회에는 김홍길 한우협회장, 하태식 한돈협회장, 이홍재 양계협회장 등 주요 축산단체장이 참석해 축산 관련 주요 현안들에 대한 해법과, 향후 축산업 발전방안에 대한 가감 없는 논의를 진행했다.

김현수장관(가운데)이 간담회 직후 축산단체장들과 축산업을 위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농식품부

이태호 기자  arrisr2@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