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3 목 18:09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산업
올해도 과수 화상병 비상 … 예방 방제 필수코사이드, 구리 함량이 가장 높은 화상병 예방
팜한농의 코사이드, 구리 함량이 가장 높은 화상병 예방 전문약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평년에 비해 따뜻한 겨울 날씨가 이어지면서 올해도 봄 과수 화상병 방제에 비상이 걸렸다.

이는 겨울 평균 기온이 높으면 화상병 발생 가능성이 증가하기 때문으로 화상병 병원균은 나뭇가지에서 월동 후 세균이 증식돼 봄이 되면 곤충, 비, 바람 또는 전정가위를 통해 다른 꽃이나 가지에 전염된다.

화상병은 일반적으로 나무 윗부분부터 발병하는데, 나무가 마르고 검게 타는 증상이 점차 아래로 퍼져 새순과 전체 나뭇가지가 검해 변해 결국엔 나무가 말라죽는다.

확산 속도가 빠르고 치료약이 없어 자칫하면 과수원 폐원으로 이어지기 쉽기 때문에 구리 함량이 높은 화상병 전문약을 선택해 반드시 예방 방제를 해야 한다.

팜한농의 ‘코사이드 수화제’는 가용성 구리 함량이 가장 높은 화상병 전문약으로 가용성 구리 함량이 많을수록 화상병 방제에 효과적인데 ‘코사이드’는 일반 화상병 제품보다 18~166배나 구리 함량이 높다.

구리 이온이 지속적으로 방출돼 잎 표면에 고르게 분포되고 내우성이 우수하고 일반 화상병 제품보다 약해 우려도 매우 낮다.

팜한농 관계자는 "효과적인 화상병 예방을 위해서는 월동 후 세균이 활동하기 전에 ‘코사이드’로 예방하고 4월 하순부터는 ‘부라마이신 수화제’ 등 항생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