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2.27 목 16:29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문 대통령, “올해 시행 공익직불제 준비 철저해야”농식품부 업무보고서 주문, 스마트농업 확산·수출시장 개척도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부, 고용노동부, 환경부 업무보고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전업농신문=이태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올해부터 시행되는 공익직불제가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농업인과 단체, 전문가 등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면서, 직불금 신청 단계부터 사후 관리까지 빈틈없는 계획을 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농림축산식품부, 고용노동부, 환경부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공익형직불제 시행은 농업의 공익적 기능을 제도적으로 보호하고, 중소농민의 소득안전망을 강화하는 큰 변화”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유망산업으로 부상한 환경과 농업도 새로운 일자리의 보고이며, 전세계 친환경 녹색산업 시장은 1조200억 달러 규모로 반도체 시장의 세 배에 달한다”면서 “경제와 환경의 가치를 함께 실현하는 녹색산업은 앞으로 더욱 중요한 국가 경쟁력이 될 것이므로 적극적 공공 투자로 국내 녹색산업의 성장 기반을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올해 P4G(녹생성장 및 글로벌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나라로서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국제 협력에서도 책임 있는 일원으로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난해 농·축산식품의 수출액이 가전 분야의 수출액을 뛰어넘는 등 농업도 경제 활력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면서 “농촌에서 삶의 터전을 새롭게 닦는 중장년층과 청년층에 대한 체계적인 귀농·창업 준비, 정착 지원과 함께 스마트농업을 더욱 확산하고 딸기, 포도, K-푸드 같은 농식품의 수출시장 개척에도 더욱 박차를 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업무보고를 통해 ‘미래를 여는 열쇠, 사람과 환경 중심의 농업·농촌’을 주제로, 올해 ‘농업·농촌 일자리 지원’과 ‘공익직불제 안착’ 등을 중점 과제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부처별 보고 이후 ‘국민이 말하는 일자리’ 시간이 60여분간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농업부문에서는 전태병 만나CEA 공동대표, 오천호 에코맘의산골이유식 대표, 이하영 씨(청년창업 교육생), 청년창업농 박덕수 씨(사과농장 운영), 박미 선거웰빙푸드 영농조합법인 대표 등이 참가해 농촌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했다.

 

이태호 기자  arrisr2@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