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2.27 목 16:29
상단여백
HOME 뉴스
“어디서나 손쉽게 꽃 구매할 수 있어야”자조금협의회,직접 꽃 들고 소비자 만나.. 전라,충남도지회 관련 홍보행사 개최
사단법인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전북 전주와 충남 태안 등지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 처한 꽃 농가 돕기 직거래 장터 및 꽃 홍보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제공=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

[전업농신문=이태호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꽃 소비 위축과 꽃 가격 하락이 동시에 발생하고 있어, 화훼농가들은 매우 어려운 상황을 맞고있다.

사단법인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회장 김윤식) 전라도지회(지회장 국중갑)와 충청남도지회(지회장 김남한)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전주시와 태안군 등에서 꽃 직거래장터와 홍보 행사를 진행하고 이를 극복하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전라도지회는  전주시와 함께 시청, 덕진구청, 완산구청에서 이동 직거래장터를 개최했고, 충남지회는 11일 태안군과 함께 군청, 서부발전본부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꽃 농가 돕기’ 관련 홍보행사를 개최했다.

자조금협의회는 ‘봄~봄~봄이 왔어요! 우리농업인이 정성껏 재배한 꽃으로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세요!!’ 라는 슬로건 아래 시민들에게 우리 꽃 소비를 홍보하며 판매행사를 함께 했다.

국중갑 전라도지회장은 "이번 꽃 판매장터는 전주시청과 로즈피아, 지역 절화농업인들이 모두 함께 했기에 더욱 의미가 있다"며 "어려운 상황에 처한 우리 꽃 농가의 상황을 알리는 동시에 일반 시민들이 고품질 꽃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김남한 충남지회장은 "우리 농가가 어려운 만큼 이번 홍보행사가 큰 도움이 됐다"며 "2월 말에 태안에 있는 한국서부발전 앞에서 큰 규모로 꽃 판매행사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뜻하지 않은 질병으로 인해 상황이 매우 어렵지만 자조금협의회는 전국적으로 직거래 장터를 확대하기로 하고 꽃 소비 촉진 관련 행사 등을 준비하고 있다.

김윤식 협의회 회장은 "코로나감염증으로 인해 매우 심각한 상황이지만 이런 때 일수록 더욱 힘을 내야 한다"며 "협의회는 우리 절화 농가를 위해 다양한 방법을 찾고 대책을 세우는 등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호 기자  arrisr2@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