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2.27 목 16:29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경북도 육성 벼 신품종 ‘다솜쌀’ 호평도농업기술원, 시식·식미평가회…“단백질 함량 낮고 밥맛 월등” 평가
12일 경북 농업기술원 구내식당에서 벼 신품종 ‘다솜쌀’ 시식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경북도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이 육성한  벼 신품종 ‘다솜쌀’ 품질이 우수하다는 평가가 나와 경북도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는 ‘일품벼’를 대체하는 대표품종으로 자리매김할 지 주목된다. 

경북도는 12일 농업기술원 구내식당(복지관)에서 직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체 육성한 벼 신품종 ‘다솜쌀’ 시식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벼 신품종 다솜쌀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도내 보급률을 향상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다솜쌀은 2018년 품종 등록됐으며 2019년부터 신품종 이용촉진 사업과 정부 종자보급체계의 원원종 생산을 통해 종자생산의 기반을 확보했다. 올해는 다솜쌀 브랜화를 위해 우선 포항과 상주에 20ha의 시범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다솜쌀은 일품벼에 비해 완전미 비율이 높은 것이 특징으로 농업현장에서도 그 수량성과 밥맛에 대해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밥맛이 좋으려면 단백질 함량이 낮고 윤기치(ToYo치)는 높아야 하는데 다솜쌀은 이 두 가지를 충족하고 있다는 것.

이날 행사에서는 경북도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고 있는 ‘일품벼’를 비교 품종으로, 자체 개발된 밥쌀용 품종 다솜쌀, 반찰벼 ‘미백’에 대해 현미, 백미 샘플을 전시했다.

평가에서 다솜쌀로 갓 지은 밥은 찰진 윤기가 감돌면서 고유의 밥 냄새를 은은하게 풍기고 밥알이 제각각 모양을 유지했으며, 완전미율이 높아 미질이 우수하고 풍미가 좋아 밥맛이 좋은 것으로 호평을 받았다.

시식회에 참가한 작물연구과 신용습 과장은 “밥의 찰기도 높아 잘 뭉쳐지고 탄력적이며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하는데 특히 품질이 좋은 쌀은 무엇보다 씹을수록 단맛이 베어나와 별 반찬 없이도 입맛을 당기게 해야 하는데 다솜쌀이 이를 충족시킨다”고 말했다.

최기연 경북농업기술원장은 “이번 시식회를 통해 자체 개발한 벼 품종의 보급이 확대되길 기대하며 향후 우리지역의 대표 품종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