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9.25 월 09:25
상단여백
HOME 뉴스 기자재
대동공업, 신형 4조ㆍ 5조 콤바인 출시커먼레일 티어4 엔진 채택해 저소음저진동으로 작업 환경 쾌적하고 저연비로 경제적

[전업농신문=강성용 기자]대동공업(대표이사 김준식, 하창욱)은 커먼레일 티어4 엔진을 탑재하고 탈곡 및 선별 극대화 설계로 작업 성능을 높인 신형 4조 콤바인 DXM73GF(73마력), 5조 콤바인 DXM85GF(85마력)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두 모델 모두 전자 제어 방식으로 작업 환경에 맞춰 최적의 엔진 운전으로 저소음, 저진동, 저연비를 실현하는 대동 커먼레일 티어4 엔진을 새롭게 채택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쾌적한 작업 환경을 만들고 효율적인 연료 사용으로 불필요한 연료 낭비를 방지해 경제성을 높였다. 여기에 DXM85GF 는 빠른 예취에 곡식의 미탈립과 손실을 최소화, 탈곡 및 선별 성능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춰 설계해 작업 성능을 제고했다.

관련해 DXM85GF는 동급 최고 길이의 1770mm 예취부로 단시간에 더 많은 곡물을 예취한다. 여기에 85마력의 강력한 출력과 내구성을 증대한 습전용 크롤러 및 이퀄라이져로 습전에서도 최대 1.7m/s로 고속작업이 가능하다. 1100mm의 탈곡통과 긴 선별공간으로 미탈립을 최소화하며 검증 된 시브케이스와 보조 풍구로 곡물의 선별능력이 뛰어난 것이 장점이다.

1500ℓ의 대용량 곡물탱크와 80ℓ 연료탱크로 1회 주유 시 최대 12,000평의 논, 34포까지 수확할 수 있다. 특수 열처리로 내마모성을 증대시킨 고내구성 짚절단 칼날을 채택해 지푸라기를 빠르고 깔끔하게 절단하며 장시간 사용해도 마모가 적다.

기존 모델에는 없던 새로운 기능으로 곡물 배출 효율성도 높였다. ‘곡물 배출 시 엔진 RPM 다운 기능’으로 불필요한 연료 낭비를 방지하며 ‘진동 배출 기능’을 채택해 곡물 탱크 안 곡물 배출구에 위치한 배출 조절판이 좌우로 빠르게 움직여 곡물을 막힘 없이 빠르고 쉽게 배출할 수 있다. 회전 반경 270°의 4.5m 긴 오거로 방향에 상관없이 원거리 배출이 가능하다. 오거 선단 수동조작 레버를 부착하여 곡물 포대 배출 시 보조 작업자가 오거 위치 조작 및 배출 동작을 조작할 수 있으며, 별도의 무선리모컨(옵션)을 활용할 수 있다.

관리 및 청소도 용이하다. 예취부를 원터치로 개방할 수 있어 미션 주변 점검이나 벨트를 쉽게 교환할 수 있고 탈부착이 수월한 예취부 끌어올림 커버로 작업 후 청소 및 정비가 쉽다. 먼지 및 미세검불이 자동으로 배출되는 무청소형 프리크리너를 적용해 고객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DXM73GF는 소프트턴(안쪽 크롤러를 감속해 선회), 브레이크턴(안쪽 크롤러를 정지해 선회), 스핀턴(안쪽 크롤러를 역회전 해 선회)을 채택해 조작이 수월하며 여기에 동급 최고의 작업속도(1.62m/s)로 빠른 수확이 가능해 작업 효율성이 뛰어나다. 80ℓ 연료탱크와 1,300ℓ 곡물탱크로 한번 작업 시 26포대까지 수확 가능하다. 엔진룸에 로터리 스크린을 설치해 먼지 및 미세검불로 인한 막힘을, 대용량 라디에이터로 엔지 냉각 성능을 향상시켜 제품 부하를 방지한다.

대동공업 김명일 상품기획실장은 “콤바인의 핵심 성능이자 최우선 구매 요소는 탈곡과 선별이기에 신형 4조 및 5조 콤바인은 이를 중점에 두고 설계해 상품성을 높였다”며 “대동공업은 오랜 콤바인 업력을 기반으로 경쟁사 대비 안정적인 품질과 성능의 DXM 콤바인 시리즈를 선보여 고객들에게 인정받고 있기에 이번 제품 역시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성용 기자  wfv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