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8.16 목 19:53
상단여백
HOME 뉴스 들녘경영체
함평군,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 사업 추진전기충격목책·철선울타리 등 설치비용의 60% 이내로 최대 5백만원 지원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함평군(군수 안병호)은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사전예방하고 농·어업인의 안정적인 영농을 위해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멧돼지, 고라니 등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사전에 최소화하기 위해 전기충격식 목책기, 철선울타리 등의 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가당 설치 총비용의 60% 이내에서 최대 5백만원까지 지원한다.

신청 대상은 피해예방시설 설치를 희망하는 농가 중 함평군에 1년 이상 실거주하며, 설치지역이 함평군에 소재하는 농업 경영인이다.

다만, 신청금액이 예산을 초과할 경우 피해 반복 발생 여부, 재배작목, 자구노력 등을 고려해 우선순위를 정하여 지급하고 2013~2017년까지 선정 내역이 있는 농가는 우선순위에서 제외한다.

보조금의 교부 목적에 위배하여 지원 시설을 무단으로 철거하거나 훼손할 경우, 지급한 보조금은 전액 회수한다.

희망 농가는 이달 20일까지 시설을 설치할 곳의 읍·면사무소에 신청서와 신청사유서, 설치계획서 등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이달 중에 지원 대상을 확정해 농작물 파종기인 3월 이전에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농·어업인분들이 오롯이 영농경영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함평군은 지난해까지 지원신청한 57 농가중 28농가를 지원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