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0.15 월 14:49
상단여백
HOME 뉴스 들녘경영체
고흥군, 단체관광객 유치 인센티브제 효과 톡톡단체관광객 전년대비 49% 증가, 올해에도 확대 시행

[전업농신문=김민수 기자]고흥군(군수 박병종)은 체류형 관광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여행사 인센티브제가 단체관광객 유치와 함께 관광소득을 높이는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 영남권 등 전국의 58개 여행사가 9,736명의 단체관광객을 모객하여 고흥을 다녀갔으며, 이는 전년도 보다 49%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사에서 신청한 증빙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숙박 및 식비가 5억 원, 입장료 1억3천 등 총 지출액이 9억2천만 원으로 인센티브 지원액의 7배 정도의 관광소득을 높이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한 몫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흥을 찾는 관광객이 매년 대폭 증가하고 있는 상황으로, 인센티브 지원 예산을 지난해보다 늘어난 1억5천만 원을 투입해 단체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올해부터는 단체관광객 유치 우수여행사에 대해 인센티브지원과 함께 홍보 마케팅에 주력하여 지역 인지도를 높이고, 잠재된 관광객 유치로 고흥관광 2천만 시대를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단체관광객 유치 여행사 인센티브 지원은 올해 예산이 모두 소진될 때까지 진행되며, 신청절차는 여행업으로 등록한 여행사가 20인 이상 단체관광객을 모객해 관내에서 식사 또는 숙박 등 조건을 충족하면 당일 2식 5천 원, 1박 2식, 1만5천 원, 2박 이상 2만 원까지 지원한다.

 

김민수 기자  news@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