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6.25 월 00:3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카드뉴스
말박물관 특별전 ‘백인백마’, 작품 판매와 구매로 사회 기부 참여각기 다른 100점의 말 작품을 통해 ‘다름’의 가치 발견

[전업농신문=김민수 기자]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말박물관은  9일 정기 특별전 ‘백인백마(百人百馬)’를 개최한다. 2009년부터 말을 소재로 한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해 온 말박물관이 10주년을 맞이하여 기획한 이번 전시에는 그동안 참여했던 작가들을 포함하여 공모를 통해 선정된 총 100명의 각기 다른 말 작품이 출품된다. 

이번 특별전의 기획 의도는 각기 다른 개성과 의미를 담은 작품들을 통해 ‘다름’의 가치를 발견하는데 있다. 현대 물질문명은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가, 사회, 개인 간 갈등과 분쟁이 증가하는데 다양성에 대한 존중과 이해가 이를 해결하는 단초라는 것이다.

아울러 전시된 말 작품은 단순히 조형적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데만 그치지 않고 판매를 통해 수익금 일부를 렛츠런재단과 매칭, 기부함으로써 소외된 이웃을 위한 사업으로 연결된다.

전통적으로 말 도상은 복을 가져온다고 인식되어 회화, 공예의 주요 소재가 되어 왔기에 전문 콜렉터는 물론이고 많은 관람객들의 소장욕을 자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작품가는 몇 만원인 경우도 있어 부지런하다면 전시장을 먼저 방문, 구매에 도전해볼 만하다.

말박물관 홍용현 관장은 “말을 사랑하고 사회적 기부에 동참해주신 100명의 작가들에게 깊이 감사하며, 많은 분들이 경주마를 구매하는 마주처럼 멋진 작품을 소장하면서 사회공헌의 기쁨도 나누어 주시길 희망 한다.”고 전했다.

특별전 ‘백인백마’는 연말까지 20작품을 2개월씩 전시하는 방식으로 총 5회에 걸쳐 진행되며, 이번 주 막을 여는 3~4월 전시에는 강양순, 공기평, 유종욱, 박기열, 장동문, 정정식, 최바다 등의 작가가 참여한다.

김민수 기자  news@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