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0 월 17:44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순천시, 올해 전국 첫 노지 모내기 실시60년 전통의 '하늘아래 첫쌀 순천햅쌀' 브랜드

[전업농신문=김민수 기자] 순천시(시장 조충훈)는 12일 해룡면 신대리에서 농업인, 공무원, 농협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전국 첫 노지 모내기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첫 모내기는 해룡면 신성마을 백인기씨(51세)의 0.3ha 논에 포트 육묘·이앙 방식으로 병해충과 기온변화에 대응하고, 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직접 생산한 유용 미생물을 투입하여 지력증진과 염류장해 개선으로 고품질 쌀 생산을 도모한다.

순천지역 벼 조기재배는 1959년 해룡면 구상마을 신준호씨가 최초로 재배하여 60년 동안 전통을 이어왔으며,  “고시히까리” 품종으로 조기재배 단지 130ha를 조성하여 조기햅쌀 약 720여톤을 생산할 계획이다.

조기재배로 수확한 벼는 추석 차례 상에 올리기 위해 정성을 담아  “하늘아래 첫쌀 순천햅쌀” 브랜드로 전국적인 판매망을 갖춘 농협 하나로 마트 등을 통해 판매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품종일원화, 공동육묘와 미생물 투입으로 고품질 조기햅쌀을 생산하여, 지난해는 출시 5일 만에 품절되어 소비자가 인정하는 밥 맛 좋은 조기햅쌀로 인정받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수 기자  news@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