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7.23 월 11:19
상단여백
HOME 뉴스 들녘경영체
[기획] 논콩재배 8년, 벼농사 대비 2배 소득 비결은?논콩재배 농가소득 우수사례 ①죽산콩영농조합

[전업농신문=김병수 기자] 전북 김제에 위치한 죽산콩영농조합법인(대표 홍종원)은 8년째 연작장해도 없이 논콩 다수확을 유지하며 농가소득 향상은 물론 쌀 적정량 생산에 이바지 하고 있다.

죽상콩영농조합은 8년째 연작장해 없이 농가소득 증대를 이뤄낸 대표적인 성공사례를 만들어냈다.

홍 대표는 지난달 29일 농촌진흥청 주최 논콩 재배기술에 대한 특별교육을 통해 “실질적 농가소득 향상을 위해 투명한 조합운영을 바탕으로 한 실질적 농가소득 증대를 실현함에 있어서 기계화를 통한 노동력과 시간 절감, 그리고 신품종과 다수확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회원간 정보공유가 성공 비결”이라고 말했다.

◆ 성공요인1_조합중심의 투명한 운영

조합은 우선 모든 조합재산을 사유화하지 않고 공동구입, 공동사용 원칙을 철저히 지켰다. 예를 들어 조합의 콤바인으로 수확작업 시 수확비용을 조합통장으로 입금하고 기사들에게는 작업면적에 따라 필지당 5만원 정도의 수고비를 지급했다. 선별정선장과 콤바인은 100% 조합재원으로 구입·운영했고, 재원은 개인 출자금과 조합 운영수입, 연 회비로 마련했다.

공동방제, 공동구매 등을 통해 농작업에 소용되는 비용 절감을 이뤄낸 것도 성공 요인이다.

또한 광역방제기와 종선선별기도 조합주도로 운영했고, 참여한 조합원에게 수고비를 지급한 후 나머지는 조합의 운영수익으로 확보했다. 사명감을 가지고 모든 임원은 무급봉사를 원칙으로 한 것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 성공요인 2. 실질적 농가소득 증대

운영시스템이 잘 확립됐다해도 농가소득이 벼농사에 비해 미치지 못하면 설득력이 떨어진다.

홍 대표는 결과론적인 얘기지만 논콩으로 1200평당 매출 500만원대, 소득 300만원대 달성으로 벼농사대비 약 2배의 소득을 지속적으로 달성해온 것이 논콩재배 유지의 비결이라고 말한다.

소득향상의 원인은 크게 세 가지에서 찾을 수 있다.

첫째, 소득향상을 위해 경비절감 노력을 했다. 초기제초제, 비료 등 농자재를 공동구매해 단가를 낮췄고, 파종과 수확비용을 주변 시세의 50∼70%로 책정해 전반적인 농작업 비용이 낮아지도록 유도했다.

둘째는 다수확재배기술 확보다. 선진지 견학과 수차례의 전문재배 교육 등을 통해 안정적으로 다수확을 이룰 수 있는 기술력을 확보했다.

세 번째는 판매처 확보노력이다. 아이쿱생협 등에 생산자정회원 가입을 통한 계약재배, 지역원협과 판매대행계약을 비롯해 관련 대기업과 주변 가공유통업체와의 계약재배 및 납품계약을 성사시켰고, 지속적으로 새로운 고정 판매처를 확대해 결국 정부수매가 이상으로 판매하기 이른다.

◆ 성공요인3_교육 및 R&D

지속적인 교육과 신품종 도입도 지속력의 원천이다. 설립초기 지속적인 콩재배 전문교육을 집중적으로 실시했다. 국립식량과학원 등 외부 전문 강사를 초빙해 지역맞춤형 교육을 실시한 것이 대표적 사례다. △대풍 ∆우람 ∆진풍 ∆대찬으로 이어가며 지속적인 신품종 종자확보노력도 게을리 하지 않았다.

신품종과 주력품종 등 다품종을 비교 전시하고 연구할 수 있는 비교전시포 상시운영과 종자증식포를 운영한 것도 주목할만하다.

◆ 성공요인 4_ 기계화·조직화를 통한 쉬운 콩농사 지향

쉬운 콩농사를 지향한 것도 원동력이다. 콩 재배에서 가장 많이 노력과 시간이 소요되는 파종과 수확작업에 대해 도입초기부터 기계화를 이뤄냈다.

논콩재배 초기부터 기계화를 도입했다. 올해는 재배면적 확대에 따라 콩전용콤바인 2대를 추가 도입한다.

또한, 광역방제기를 통해 공동방제를 실시하고, 이런 방제와 수확작업은 전문 대행업체와 협의해 일괄 대행 요청했다. 또한 병해충발생정보 등 특이사항 발생시 파종 방제, 물대기 등 중요 포인트마다 농사정보를 문자로 회원들에게 수시로 안내했다.

한편 조합은 올해 재배면적 확대에 따라 콩전용콤바인 추가 구매와 저장창고 건립, 저온저장고 건립 및 소포장시설 구비를 추진한다고 전했다.

김병수 기자  sskbss@n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