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21 금 11:07
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
허리 통증에 '디스크' 의심', 일찍 발견하면 수술 없이도 치료
   
▲ <이미지제공=PMC박종합병원>

[전업농신문=김민수 기자] 살면서 허리 통증을 겪는 것은 흔한 사례로 꼽힌다. 특히 허리 통증이 지속적으로 나타난다면 요추 추간판탈출증, 즉 허리디스크를 의심하기 마련이다. 그만큼 허리디스크는 대표적인 척추 질환으로 통한다.

허리디스크는 척추 구조물인 추간판이 어떤 원인에 의해 탈출하면서 주변 신경을 눌러 통증을 일으키는 증상이다. 허리디스크는 증상에 따라 가벼운 통증이 느껴지는 초기부터 중기, 말기로 나뉠 수 있다.

허리디스크 초기 증상은 일상생활에서 쉽게 나타난다. 오랜 시간 앉기가 힘들다거나 허리에 통증이 느껴지면 허리디스크 초기로 볼 수 있다. 이때에는 따듯한 찜질, 마사지 등이 도움으로 작용한다. 시간적 여유가 된다면 병원을 찾아 가벼운 물리치료를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허리디스크 중기에 다다르면 일반적인 보존적 치료로는 완치가 힘들다. 따라서 전문의의 진료 및 정밀 검사가 필요하다. 허리디스크 중기 때에는 허리 통증이 심해져 있는 상태로 대부분의 환자들이 사태 심각성을 깨닫고 병원을 찾게 된다. 허리디스크 중기에는 다리 저림이 시작되고 허리에도 큰 통증이 나타난다. 허리디스크 중기라면 비수술 치료를 통해 적절한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허리디스크 말기 때에는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꼼짝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른다. 허리 통증 때문에 마비 증상을 겪기 때문이다. 이럴 때에는 비수술 치료조차 불가능해질 수 있다. 절개를 해야 하는 큰 수술을 적용할 수밖에 없는 사례가 다반사다.

따라서 허리디스크를 일찍 발견하고 이에 따른 비수술 치료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허리디스크 비수술 치료 방법으로는 경막외 신경성형술이 있다.

PMC박종합병원 박진규원장은 "허리디스크의 경우 초기와 중기, 말기로 구분하는데 초기일 때 발병 사실을 인지하고 치료한다면 최소 절개에 의한 비수술 치료를 적용할 수 있다"며 "경막외 신경성형술, 고주파 수핵성형술 등의 비수술치료는 최소 침습으로 시행되기에 흉터에 대한 부담이 적고 치료 시간 및 회복 속도가 빨라 일상생활 복귀가 용이하다는 장점을 갖췄다"고 전했다.

김민수 기자  news@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