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4.20 금 23:27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2017년 소·돼지·닭·계란 유통비용률 전년 대비 0.7%p 감소축평원,‘2017 축산물 유통실태 조사 결과’발간

[전업농신문=강성용 기자]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백종호)은 생산자, 유통업자, 소비자 모두에게 유용한 축산물 유통 정보를 조사·정리한 ‘2017 축산물 유통실태’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

‘축산물 유통실태’ 보고서는 주요 축산물의 유통가격, 유통경로, 유통비용 등 유통 실태 현황에 대한 정보를 담은 것으로 2012년부터 발간되고 있다.

이를 위해 축평원은 2017년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소‧돼지 부산물, 수입산 쇠고기, 수입산 돼지고기 등 기존 8개 대상 품목에 수입 쇠고기 부산물, 수입 돼지고기 부산물을 추가하여 총 10개 품목에 대한 조사·분석을 실시했다.

축평원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7년 소·돼지·닭·계란 등 주요 축산물의 유통비용률은 45.8%로 전년 46.5%보다 0.7%p 감소했다.

유통비용률이란 소비자가격에서 유통비용이 차지하는 비율로 유통비용률이 45.8%라면 축산물 소비자 가격이 1000원일 때 생산자 수취가격은 542원이고 유통비용은 458원이라는 의미다.

품목별 유통비용률은 닭고기 54.8%, 쇠고기 48.0%, 돼지고기 43.7%,  계란 37.5% 순으로 확인됐다.

쇠고기와 닭고기는 지난해와 비교해 각각 2.6%p, 3.1%p 상승했고 돼지고기와 계란은 각각 1.8%p, 9.8%p 감소했다.

유통가격은 생산자가격, 도매가격, 소비자가격은 쇠고기를 제외하고 모두 전년 대비 가격이 상승했다.

쇠고기는 출하물량 증가와 소비량 감소에 따라 지난해보다 소비자가격이 1.0% 하락했고 돼지고기는 국내 소비량 증가로 인해 소비자가격이 3.2% 상승했다.

닭고기와 계란은 상반기 AI(조류인플루엔자) 발생에 따른 생산량 감소로 소비자 가격이 10.2% 상승했지만, 계란의 경우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인한 소비기피 현상으로 하반기 가격은 하락했다.

유통경로는 전년과 비교할 때, 쇠고기와 계란은 대형마트에서 판매한 물량 비중이 크게 증가했고 돼지고기는 정육점, 닭고기는 슈퍼마켓의 유통비율이 가장 많이 증가했다.

지난해 대비  쇠고기의 소매단계 유통비율은 대형마트가 4.2%p 증가한 반면 식당은 3.1%p 감소했고, 돼지고기는 정육점 비율이 4.8%p 증가했다.

닭고기는 슈퍼마켓이 5.5%p 증가했지만 일반음식점이 3.8%p 감소했고, 계란은 대형마트의 유통비율이 4.9%p 증가했다

백종호 축산물품질평가원장은 “축산물 유통실태조사를 통하여 축산농가, 축산물 유통업체, 소비자에게 유익한 유통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국내 축산·유통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2017 축산물 유통실태’는 정부, 행정기관, 언론사, 학계, 축산관련 단체 등을 대상으로 1800부가 발간‧배부됐다.

또한, ‘2017년 축산물 유통실태’ 보고서 이미지 파일은 축평원에서 운영하는 축산 전문 포털 사이트 축산유통정보종합센터의 축산정보/전문자료실/KAPE보고서 코너에서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강성용 기자  wfv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