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5.26 토 23:57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현장] ‘한돈’ 글로벌 진출 본격화 ‘시동’“우리 돼지만의 다양한 스토리로 K-Pork 열풍 만든다“
‘한돈 수출시장조사 및 전략개발사업’ 최종보고회, 한돈자조금 하태식 위원장

한돈자조금, 한돈수출 활성화 전략 컨설팅 보고회 개최 

[전업농신문=강성용 기자]국내 돼지고기 소비가 심상치 않다. 행락철을 맞아 소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은 되지만 미세먼지와 잦은 질병 사태 등 부정적 요인이 많은 것도 현실이다.

이에 한돈자조금(위원장 하태식)은 공격적 마케을 통해 소비촉진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상황이다. 연관하여 한돈자조금은 한돈의 우수성을 앞세워 ‘수출’을 통한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데도 집중하고 있다.

한돈자조금은 한돈의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사전 조사 단계로 지난 해 12월부터 약 5개월 간 ‘한돈 수출시장 조사 및 수출 활성화 전략 컨설팅’사업을 추진하고, 한돈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첫 번째 나라로 홍콩을 낙점했다.

홍콩시장은 소비자 및 수입업자의 70%가 한국산 돼지고기를 ‘구매하겠다’고 답할 정도로 한돈에 대한 관심이 높은 국가다. 특히 물류 수송 및 육류 수입 규제 등이 아세안 국가들 중 가장 용이해 한돈 수출에 가장 적합하다는 판단이다.

한돈자조금은 이번 컨설팅을 통해 홍콩의 타깃시장 선정 및 제품‧가격‧마케팅 전략 수립 등 본격적인 수출 준비에 돌입했다.

우선, 홍콩의 제품, 시장, 소비자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한돈의 구체적인 타깃 시장을 조사한 결과, 고가 제품 위주의 프리미엄 시장 및 젊은 층을 한돈 소비의 핵심 타깃으로 선정하고, 프리미엄 이미지에 적합한 고급형 리테일 마켓 채널을 집중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바이어를 대상으로 한 B2B 프로모션을 통해 홍콩 시장 진입 활로를 개척하고, 다양한 B2C 프로모션을 통해 홍콩 소비자들의 한돈에 대한 인식을 제고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한돈의 잠재 바이어인 육류 수입업체를 대상으로 초청연수를 통한 생산-유통-가공에서의 견학 기회를 제공하고, 푸드 엑스포 등 유명 전시회에 참여하여 바이어 직접 타깃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또한 한돈의 핵심 타깃인 젊은 수요층이 주로 접하는 SNS 채널을 활용한 홍보, 방한 홍콩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 프로모션 활동을 통해 한돈의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할 예정이다. 

제품 전략으로는 한돈 신선 냉장육인 삼겹살 맛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현지에서 주로 선호하는 Hot Pot(샤브샤브)용 냉동 저지방육 또한 맛이 우수하다는 이미지를 제고하여 두 제품을 한번에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한돈자조금 하태식 위원장은 “국민들의 꾸준한 한돈 사랑에도 불구하고, 모돈 수의 증가와 회식문화 감소 등으로 인해 한돈농가의 어려움은 날로 커져가고 있다”며, “이제 국내를 넘어 해외로의 진출을 통해 삼겹살로 편중되어 있는 돼지고기 소비를 비선호부위까지 확대하고, 해외 시장에서도 대한민국 돼지고기의 맛과 영양의 우수성을 알려 농가 소득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우리 돼지만의 다양한 스토리를 발굴해 해외에 알림으로써 외국인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대한민국 돼지고기만의 확실한 글로벌 아이덴티티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도 함께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돈자조금은 최우선 수출 타깃국인 홍콩 진출을 위해 이미 지난 2일부터 한달간 홍콩 관광객 및 식품 관련 산업종사자 60여명을 대상으로 한돈 쿠킹 클래스를 추진해, 한돈 요리 선호도 조사 및 우리나라 한돈 삼겹살문화의 매력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그 외에도 수출T/F 발대 및 수출업체 마케팅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본격적인 수출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강성용 기자  wfv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