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0.23 화 11:57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6년근 인삼 주요 병해 방제기술 개발강원도농업기술원, 친환경 미생물제 방제기술 개발
<사진제공=깅원도농업기술원>

[전업농신문=강성용 기자]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김태석)은 최근 6년근 인삼의 고품질 안정적 생산의 일환으로 화학적 방제제를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적 방제기술로써, 토착 미생물을 활용한 친환경 미생물제를 개발하여 산업화하는데 성공했다.

강원도는 6년근 홍삼 원료삼의 주생산지로 인삼 재배면적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최근 이상기후로 인한 병해 증가로 안정적인 인삼 생산이 위협받고 있어, 인삼 고년근 재배 시 발생하는 뿌리썩음병, 균핵병 등과 같은 토양전염병이나 잿빛곰팡이병, 점무늬병 등 지상부병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방제기술 개발이 필요한 실정이었다.

특히, 최근 화학적 방제제에 대한 사용규제 및 잔류 우려로 인삼 고년근 안정생산을 위한 효율적 방제가 어려웠으나, 화학적 방제제를 대체할 수 있는 미생물제 및 친환경적 방제기술이 개발됨으로써 명실상부 강원 인삼의 안전성과 농가소득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

이번에 강원도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미생물제는 지난해 말 특허출원과 함께 산업체로 기술이전한 특허균주로 만든 제품으로, 인삼 지상부에서 발생하는 병 중 가장 발생 빈도가 높으며 가장 많은 수량 감소 피해를 초래하는 점무늬병의 발생을 76% 억제하는 우수한 효과가 있으며, 병피해를 감소시킴으로서 10a 당 450만원의 소득 증대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삼 점무늬병은 인삼 잎, 줄기 및 열매 등에 주로 발생하는 병해로 저년생보다는 고년생에서 심하게 발생하고 병 발생 시 최대 56%까지 수량감소 피해로 이어질 수 있으며, 강원지역은 5월부터 점무늬병이 발생하므로 병 피해를 입지 않도록 지금부터 방제에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인삼약초연구소 원재희 소장은 “금번 개발된 친환경 미생물제는 농촌진흥청 신기술시범사업으로 채택되어 2019년부터 인삼 재배농가에 시범보급할 예정이며, 개발된 친환경 미생물제의 신속한 농가보급을 위해 시범재배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성용 기자  wfv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