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6.22 금 14:06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어촌
농산업 해외시장 진출 추진…국가 간 협력체계 강화농어촌공사‧농식품부·KOICA·민간기업 등 해외진출 활발

[전업농신문=김지연 기자]정부가 농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국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나섰다.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최규성)는 최근 이같이 밝히며 농식품부, 코이카, 유관기관, 민간기업 등과 협업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올해로 해외진출 51년째를 맞이하는 농어촌공사는 그동안 쌓아온 해외진출 노하우와 대상국과 오랜 기간 구축된 신뢰를 바탕으로 크게 세 가지 방향성을 갖고 민간기업 등과 해외진출을 추진 중에 있다.

▲인도 농업,농촌개발 연수 개강식 모습. <사진제공=농어촌공사>

첫 번째는 시장성장성과 개발잠재력이 큰 나라를 대상으로 가공, 생산, 유통, 스마트팜 등 국내 농식품산업관련 우수기업의 해외 농산업 시장진출과 현지 정착을 지원하고 있다.

농식품부와 공사는 2017년까지 아시아, 아프리카 등 29개국에 171개 기업의 진출을 지원한 바 있다.

올해도 지난 4월 1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국내 26개 농산업기업이 참석한 가운데 기업별 사업소개 및 협력제안, 한-러 기업 간 1:1 비즈니스 상담회 등이 진행되었다. 이 날 농축산물 생산·유통기업, 온실·곡물가공 설비, 농약·비료·농기계 등 다양한 분야의 진출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 졌다.

두 번째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협력해 미얀마 등 개도국 공무원 및 전문가를 대상으로 연수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한편 민간기업과 함께 세계 물 시장 및 농업·농촌개발분야 동반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제1회 러시아 비즈니스 다이얼로그 행사 현장 모습. <사진제공=농어촌공사>

지난해 기상관측 이래 최악의 가뭄상황을 극복했던 농어촌공사의 기술력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지면서 공사의 연수프로그램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개도국은 물론 인도 등 개도국이 아닌 국가로도 연수대상이 확대되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까지 2107명의 연수를 실시했으며 올해는 1000명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해외기술용역사업의 경우, 지난 10년간 1320억원의 사업비 중 357억원을 민간기업과 함께 시행했으며 최근에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수도권해안종합개발 컨설팅 사업, 이란과 태국의 스마트 물관리시스템 기술 수출 등 다양한 형태로 진출하고 있다.

향후에는 최근 해외진출 성과를 바탕으로 물-농업-에너지로 이어지는 패키지 형태의 사업 추진도 검토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농어촌용수 및 농업·농촌개발분야 국제단체인 국제관개배수위원회(ICID) 등을 통해 국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멕시코에서 세계 60개국 1300여명의 정부, 학계, 관련사업 종사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된 국제관개배수위원회 총회에서 스마트물관리시스템에 대한 시연과 수자원 확보 및 관리 기술에 대한 소개가 이루어져 많은 관심을 끌었다.

올해는 지난 5월 네팔에서 개최된 ICID아시아지역회의에 참석, 기후변화에 대응한 한국의 수자원개발·관리 방안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의 기술력을 알리는 기회를 가졌다.

또한 네팔, 태국, 베트남정부 관계자와 한국 수자원 및 농업·농촌개발 기술 진출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협의를 통해 상당한 호응을 얻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의 세계시장진출의 가장 큰 목표는 국내 민간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세계 물 시장 및 농업·농촌개발 분야에 진출하는 것으로 해당국 정부와의 기술 및 인적교류 확산을 통해 상생의 동반자 관계를 만드는 것이다.

최규성 사장은 “공사는 설계와 현장 시공능력을 동시에 보유한 강점이 있다”며 “이러한 기술력을 우수 민간기업과 해외 동반진출의 발판으로 활용함은 물론, 더욱 고도화시키고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 농업·농촌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연 기자  kjy@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