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8.16 목 19:53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스마트팜 축산 실용기술 확대보급 시범사업 성공적예산군농기센터, 시범농가 만족도 높아 시범효과 기대
   
 

[전업농신문=김민수 기자]예산군농업기술센터가 스마트팜 관련 사업을 축산 부문에 접목, 시범적으로 추진해 시범농가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사업은 ICT 융복합 기술을 적용해 한국에 알맞게 스마트팜을 보급 확산하는 것을 목적으로 올해 초 농가들로부터 신청을 받아 시작됐으며, 센터 사업 담당자와 관계자의 기술지도를 통해 성공적으로 완성됐다.

이번에 추진한 스마트팜 축산 실용기술 확대보급 시범사업은 자동급이시스템과 CCTV를 농가의 스마트폰과 가정의 PC에 연결해 원격으로 제어하는 등 자동화· 작업생력화를 실현해 사료주기 위해 필요한 시간과 노동력을 98%까지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시범사업을 한 고덕면의 한우농가는 “새벽 6시와 오후 4시에 정확히 사료를 주어야 하는데, 사업 전에는 폭설이 오거나, 몸이 아플 때에도 어김없이 정확한 시간에 와서 몇 시간씩 축사에서 시간을 보내며 사료를 챙겨야 했고, 맘 놓고 여행도 갈 수가 없었는데, 사업을 한 후에는 스마트폰 하나로 언제 어디서든 농장 관리가 가능하고, 가축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예산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사업의 목적과 농가 수요를 고려했을 때, 이번 사업은 효과가 뛰어난 만큼 스마트팜을 도입하려는 축산농가에게 좋은 본보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민수 기자  news@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