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0.17 수 17:34
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유통
신품종 사과 ‘홍금’ 유통 활성화시킨다강원농기원‧정선군‧서울청과, 업무협약 체결

[전업농신문=김지연 기자]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김태석)과 정선군(군수 최승준), 서울청과(대표 김용진)는 10일 서울 가락동 서울청과에서 국내육성 신품종 사과 정선 ‘홍금’의 첫 출하 홍보 및 유통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행사는 강원도의 사과 재배면적 부족으로 현재까지 서울 도매시장출하가 어려웠으나, 최근 꾸준한 면적확대에 따른 생산량 증가로 판로확대와 더불어 수입과일 증가에 따른 사과 재배농가의 어려움을 다소 해결하고자 마련됐다.

‘홍금’은 품종의 특성상 해발 400m이상의 고지대에서만 착색과 당도가 높아 정선군에 특화된 품종으로 재배가 가능해 이에 2015~2018년까지 정선군 임계면에 16ha를 조성, 전국 최고의 전문생산단지가 조성돼 있다.

사과의 특성상 재식 후 3년 후에 수확이 가능하므로 올해 첫 수확한 4ha(생산량 50여톤) 물량에 대해 시식 및 홍보와 경매행사를 추진하게 되며 이후 업무협약식을 통해 매년 생산되는 물량의 유통활성화에 기여하게 된다.

이번 행사는 농촌진흥청 농산업경영과의 ‘홍금’ 생산단지 홍보 및 컨설팅 계획에 따라 이뤄졌으며 10일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서울청과) 진행된 정선 ‘홍금’ 경매가는 5kg 1박스에 5만원에 낙찰돼 타 품종보다 2배 이상 높게 형성됐다.

현재 추석 제례용으로 사용되는 사과 외의 중생종 사과를 대표하는 품종이 부족하고 외국산 과실의 수입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소비자의 선호도가 높은 과실생산이 중요한 과제로 대두돼 농촌진흥청에서 육성된 사과 ‘홍금’을 통해 강원도를 대표하는 품종으로 육성할 전망이다.

이어 장기적으로 생산된 물량의 원활한 출하를 위하여 국내 최대 농산물 도매시장인 서울청과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 소비자 만족도 제고와 농가소득 향상에 역량을 집중했다.

김태석 원장은 “이번 정선 홍금과 같이 소비자의 선호도가 높은 지역별 대표품종 육성으로 생산농가의 경쟁력 향상과 더 많은 소득이 보장되는 선순환적 농업경영이 이뤄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연 기자  kjy@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