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18 화 11:17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우유 정보 소통 및 교류의 장 ‘성황’우유자조금, 우유 가치의 재발견 포럼 개최
   
 

[전업농신문=김지연 기자]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지난 12일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THE-K 호텔 3층 거문고 C홀에서 ‘제4회 우유 가치의 재발견을 위한 포럼’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서는 자조금 사업으로 추진한 연구용역의 결과를 발표되어 우유에 대한 궁금증과 오해 등을 해소할 수 있는 의견 공유가 이뤄졌다. 이때 국내 대학 교수와 의료 전문의가 연사로 나서 과학적으로 입증된 우유의 올바른 정보를 제공했다.

주제발표는 △경희대학교 동서의학대학원 김지혜 교수의 ‘우유 섭취를 통한 치주질환 완화 유의성 관련 연구’ △가정의학 전문의/WE클리닉 조애경 원장의 ‘건강한 다이어트를 위한 올바른 관리법’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이지원 교수의 ‘한국인에서 우유 섭취가 근육량에 미치는 영향’으로 세 가지 세션으로 구성됐다.

첫 번째 연사로 나선 김지혜 교수는 ‘우유 섭취를 통한 치주질환 완화 유의성 관련 연구’를 주제로 우유 섭취가 치주질환에 미치는 효과에 대해 전했다.

먼저, ‘국민건강영양조사 등 대규모 국가조사자료를 활용한 우유 섭취와 치주질환 관련성 분석’ 자료에 따르면, 우유의 섭취량과 섭취 빈도가 치주질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 우유를 200㎖ 이상 마신 사람들은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들에 비해 치주질환 유병률이 26% 낮았으며, 일주일에 7회 이상 우유를 마신 사람들이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들에 비해 29% 낮았다.

특히 우유 영양소 중 갈락토스의 역할이 컸다. 4주간 진행된 ‘우유 섭취에 따른 치주질환 완화 효능 임상시험’에서 시험군을 나눠 물과 락토즈(유당), 갈락토즈(젖당)를 각각 하루에 3회씩 가글했을 때, 갈락토즈 섭취군에서 치태 제거 효과가 뛰어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어서 조애경 원장은 건강한 다이어트를 위한 우유의 긍정적인 역할에 대해 소개했다. 조 원장은 다이어트를 할 때 칼로리와 체중만 줄이려 하면 자칫 근육량과 기초대사량이 줄어 요요 현상이 쉽게 올 수 있다고 전하며 꾸준한 운동·규칙적인 생활·숙면·스트레스 관리, 충분한 수분 및 고른 영양소 섭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영양소에는 양질의 단백질 섭취가 중요한데, 좋은 단백질 식품으로 우유를 추천했다. 우유에는 유청 단백질과 칼슘, 마그네슘, 공액리놀레산(CLA) 등의 항비만인자도 들어있어 다이어트 시 근육량을 유지하고 지방 생성을 억제시키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조 원장은 위 내용과 관련해 올 여름 성인 10명을 대상으로 한 다이어트 프로그램 내용도 발표했다. 열량 조절, 고른 영양, 운동 등 동일한 조건을 제시하며 이 중 5명에게만 우유 2잔을 섭취하게 했다. 그 결과, 우유 섭취군에게서 체중과 체지방률, 허리둘레가 눈에 띄게 줄어 우유 다이어트의 건강한 효과를 보여줬다.

마지막으로 이지원 교수는 ‘대규모 자료를 이용한 소아청소년 및 성인 역학 연구와 성인 남성 대상 우유 섭취가 근육 성장 및 회복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한 인체 적용 임상시험’을 발표했다. 먼저, 청소년의 우유 섭취 빈도가 근육량 및 신체 발달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봤을 때, 하루 2회 이상 섭취하는 남녀 학생들이 2회 미만 섭취군에 비해 대사증후군을 일으키는 복부 비만·혈압 상승·공복 혈당 등이 현저히 낮아졌다. 또한, 우유를 하루 2회 이상 섭취했을 때 주관적 건강 인지도, 주관적 행복 만족도가 더 높고 본인이 과체중, 비만 정도가 덜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교수는 20세~59세 성인 남성 2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도 발표했다. 참가자들은 두 집단으로 나눠 8주 동안 주 3회씩 근력 운동을 한 뒤, 우유와 이온 음료를 섭취하게 했다. 그 결과, 우유 섭취군의 근육량과 근력, 기초대사량의 변화까지 모두 이온 음료 섭취군보다 높은 수치로 증가하며 우유의 근육 생성 효능을 입증했다.

이승호 위원장은 “올해 4번째를 맞이한 포럼에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어 의미 있는 자리였다. 이번 포럼에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이 평소 갖고 있던 우유에 대한 오해를 해소하고, 올바른 정보를 얻어가는 뜻 깊은 기회가 되었길 바란다”며 “이번 연구결과 발표 내용은 앞으로 펼칠 우유 소비촉진 홍보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지연 기자  kjy@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