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18 목 17:36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구제역 확산 방지 긴급 방역지원자금 1000억원 지원농협, 구제역 차단 위한 종합 대책 발표… 가용 가능한 자원 총동원해 대응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농협이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한 종합 대책을 발표했다.

김병원 농협회장은 지난달 30일 구제역이 발생한 안성 인근 지역인 충남 천안을 긴급 방문해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안성지역 방역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농협은 인접 시군 방역을 위해 긴급 방역비 300억을 투입하고 취약농가 백신 접종 지원 및 피해 농가 긴급 복구 지원을 위해 700억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긴급 소독차량 15대 투입, 안성지역 방역용품 무제한 지급, 159명의 지역 인력풀을 가동해 구제역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또한 전국 구제역 예방을 위해 방역 인력풀 6250명을 가동하고 기존 방역차량 815대 및 10대 추가 편성, 취약농가 백신 공급 및 접종 지원, 백신 접종 확인 전산화 구축, 축산물 수급 및 가격 안정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김 회장은 천안 병천 소재 거점 소독시설을 방문해 축산관계 차량의 소독 작업을 직접 진행했으며 운영 직원을 격려하고 방역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회장은 “안성지역에 구제역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타 지역으로의 전파를 필사적으로 막아야 한다”며 “농협은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구제역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