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3 금 16:41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경주시, 잡곡전문 들녘경영체 지원 대상 선정12억5000만원 투입, 파종∼유통까지 기반조성 추진

[전업농신문=김지연 기자] 경주시는 농림축산식품부의 공모사업에 ‘2019년 잡곡전문 식량작물공동(들녘)경영체’ 지원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최근 밝혔다.

경주시에 따르면 경주지역의 벼 재배면적은 1만2440ha로 경북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으나, 농업인구 감소와 함께 논 타 작물 재배지원 사업 등으로 벼 재배면적이 매년 감소 추세에 있다. 이와 관련 장기적으로 벼 재배면적을 줄여가면서도 벼 이외 식량작물 생산을 유도해 벼 재배농가의 소득보전을 위한 소득구조개편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경주시는 식량산업 분야의 발전방향과 다각화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2019년 농식품부 공모사업에 참가해 신경주농협(조합장 김병철)이 주축인 2019년 ‘잡곡전문 식량작물공동경영체 사업다각화’ 지원 사업자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경주시는 국비 5억원 포함 총사업비 12억5000만원을 투입, 올해부터 2년에 걸쳐 파종부터 수확, 유통까지 기반조성에 필요한 대상 사업을 모두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경주시는 찰보리, 콩, 팥의 생산조직 구성과 식량작물 가공, 유통 등을 통해 쌀 생산량을 조절하고 잡곡 등 식량산업분야의 자급률 증대 등으로 농가소득을 올릴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해 12월 ‘경주시 식량산업 5개년 종합계획’을 승인 받아 향후 5년간 국비사업 신청자격을 부여받고, 연차적으로 RPC, DSC 개보수 지원, 들녘경영체육성사업, 밭작물공동경영체육성사업 등에 100억 원을 연차별로 투자할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식량작물 생산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해 벼 중심의 식량생산에서 벗어나 쌀 품질 고급화와 잡곡 등 벼 이외 식량작물 생산기반 확대 등으로 장기적인 농업발전계획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지연 기자  kjy@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