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3 금 17:18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다리 튼튼한 돼지 유전적 특성 밝힌다농진청-종축개량협회, 표준 매뉴얼 마련… 동물 복지 기여 전망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다리가 튼튼한 돼지의 유전적 특성을 밝히는 연구를 추진한다.

최근 발전된 개량 기술로 돼지의 성장 속도가 빨라지면서 다리 이상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져 세계적으로 어미 돼지가 처음 새끼를 낳은 후 도태되는 비율은 15∼20% 이른다.

이처럼 다리 문제는 어미 돼지의 연산성과 생산성을 저해하지만 현재 국내 종돈 개량에서 다리 건강과 관련된 심사는 체계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농진청은 한국종축개량협회와 협업해 국내 종돈장 돼지의 다리 상태를 점검하고 눈으로 다리 건강을 판별할 수 있는 표준 매뉴얼을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돼지는 다리 문제가 발생하면 스트레스로 면역력이 약해지고 질병에 걸리기 쉽지만 농가에서는 돼지다리의 이상 유무를 알기가 쉽지 않아 조기 치료가 어려운 상황이다.

표준 매뉴얼이 마련되면 돼지 다리 각도, 양 다리 균형, 발굽 상태 등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항목별 건강 점수 측정에 도움을 줄 수 있으며 측정항목을 시각화해 농가에서 돼지의 다리 이상을 일찍 알아채고 조기에 치료하도록 유도해 동물복지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농진청은 돼지다리의 능력검정 체계를 구축하고 유전적 특성을 밝힌 후 우수씨돼지를 선발하는 국가단위 평가방법에 다리골격 항목을 반영할 방침이다.

국립축산과학원 양돈과 문홍길 과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양돈농가의 소득 향상뿐만 아니라 돼지의 복지 증진에도 매우 중요한 연구”라며 “앞으로도 인류와 동물이 공존하는 휴머니즘에 기반을 둔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