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3 금 17:18
상단여백
HOME 뉴스 기자재
대동공업, 보통형 콤바인 DSF85C 출시“작업성·내구성 우수, 보리·밀 등 수확 극대화 가능”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대동공업(대표이사 김준식‧하창욱)이 작업성능과 편의성에 초점을 맞춘 보통형 콤바인 DSF85C(85마력·사진)를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대동공업에 따르면 DFS85C는 보리, 밀 등 다양한 작물의 수확 극대화를 실현하는 것이 강점으로, 예취부는 내구성과 작업성이 뛰어난 코일형 릴타인(Reel Tine)을 적용했고, 예취폭은 2.1m에 달할 정도로 넓어 단 시간에 많은 작물을 예취한다.

또 ‘예취 역회전 기능’이 채택돼 작물로 인한 예취 이송부 막힘 시 간단한 레버 조작만으로 예취부 역회전을 구동해 이를 해소, 불필요한 시간 손실을 줄였다.

특히 탈곡부는 송진판 조정 기능이 채택돼 작업부하를 감소시키고 작물의 선별상태를 우수하게 한다. 길이 약 1790mm, 직경 Ø620mm의 대용량 탈곡통으로 미탈립 없는 깔끔한 탈곡을 선보인다는 것.

운전과 조작이 편리해 빠른 작업이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55링크의 습전형 광폭(500mm) 크롤러를 채택해 직진성 및 견인력이 뛰어나며, 성능이 우수한 전·후, 좌·우 수평 제어 기능으로 어떠한 지형에서도 기체 균형을 잡아 안정적이고 빠른 예취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제품은 전자 제어 방식으로 작업환경에 맞춰 저연비와 고출력이 장점인 커먼레일 티어4 엔진과 엔진 회전 자동 조정 기능인 에코 모드(Eco Mode)을 채택해 연료 낭비를 최소화 해 농가의 경제적 부담을 줄인 것도 특징이다.

대동공업 김명일 상품기획실장은 “DSF85C는 콤바인의 핵심 성능이자 최우선 구매 요소인 탈곡과 선별에 중점을 뒀고 5조 반투입 콤바인의 베이스로 경쟁사 대비 기대 크기, 디자인, 편의성, 자동화, 성능 등 모든 부분에서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