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21 토 11:26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보령시, 논 타작물 재배 성공 지원‘논콩 파종·보리 수확 연시회’ 개최, 밭작물 생력기계 전시도
보령시가 타작물 재배 확대를 권장하기 위해 지난 12일 남포면 소송리 들녘에서 ‘논콩 파종 및 보리 수확 연시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보령시

[전업농신문=백은비 기자] 보령시가 타작물의 안정생산과 생산기술의 생력화를 통해 논 타작물 재배 확대를 권장하기 위해 지난 12일 남포면 소송리 들녘에서 유관기관 관계자와 농업인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논콩 파종 및 보리 수확 연시회’를 개최했다.

충청남도농업기술원과 농협충남지역본부, 남포농업협동조합이 공동으로 추진한 이번 행사는 논콩 파종 및 논보리 수확 연시와 논콩·보리 안전재배기술 교육, 콩 파종기 등 밭작물 생력기계 전시 등이 진행됐다.

군에 따르면, 콩은 7월 중순까지 파종이 가능해 가뭄의 제약을 덜 받고 소비범위가 넓어 비교적 소득이 안정적이나 파종과 수확까지 노동력이 많이 필요해 일손이 부족한 농촌 상황에서는 작업의 기계화가 필수적이다.

특히 논에 콩 재배를 규모화하고 전 과정 기계화 모델을 적용하면 기존보다 노동력 91%, 경영비 83% 절감 효과가 있지만 현재 콩 기계화율은 61%로, 98%인 벼농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고, 파종·이식은 15.1%, 수확작업은 21%에 불과한 실정이다.

때문에 시는 이번 연시회 이후 타작물 재배 확산으로 국산 콩 자급률 향상과 쌀 소득 저하, 온난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책으로 두부, 장류 등 건강식품 원료인 고품질 콩 안정생산과 노동력 부족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령시 홍흥표 친환경기술과장은 “최근 쌀 소비량이 줄어드는 등 소비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논을 활용한 밭농업 기계화 기술을 확대 보급할 필요가 있다”며 “논콩 뒷그루로 우리밀, 보리 등 동계작물 이모작 재배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백은비 기자  eunbee102@naver.com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