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3 금 16:41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기후 변화 대응 인삼 병해충 예찰 강화경북농기원, 간담회 개최… 현장 맞춤형 정보 제공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13일 기후변화 등 급격한 농업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인삼 병해충 발생 예찰 체계 강화를 위한 인삼 현장 예찰담당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인삼 병해충 발생정보를 공유하고 예찰 추진 애로사항이나 예상되는 문제점을 파악해 해결 방안을 논의하는 등 인삼 병해충 진단요령 및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ositive List System) 교육을 함께 실시했다.

풍기인삼연구소는 지난 7월부터 인삼 현장 예찰담당관제를 운영하면서 권역별 인삼 병해충, 생리장해 등이 나타나는지 모니터링하고 기후변화에 따른 돌발 상황과 외래 병해충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특히 인삼 병해충 발생 및 방제정보를 언론보도나 SNS 등을 활용하여 농가에 제공함으로써 고품질 인삼 안정생산에 기여하고 있다.

나흥섭 경북인삼연구회 회장은 “인삼 현장 예찰담당관제를 운영함으로써 인삼 병해충 및 돌발재해에 대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받을 수 있어 조기 병해충 방제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류정기 풍기인삼연구소장은 “지속적인 인삼 병해충 예찰조사를 통하여 인삼 병해충 발생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고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에 대응해 맞춤형 교육 등 현장 기술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