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13 일 19:03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어촌
농어촌公 110년 노하우, 농업인에 무상제공“공익적 기술지원 서비스 강화…지역사회와 함께 성장”
한국농어촌공사는 시설물점검119센터 지역개발센터 지하수지질기술지원단 환경컨설팅센터를 확대운영하고공익적 기술지원서비스를 강화한다. 사진은 시설물점검119센터 직원들이 안전점검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한국농어촌공사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110년간 쌓아온 전문화된 기술과 경험, 노하우를 지자체와 농업인에게 무상 제공하는 공익적 기술지원서비스를 강화한다고 23일 밝혔다.

공사는 지난 6월 경영혁신계획을 통해 기존에 개별적으로 추진해 오던 기술지원서비스를 종합해 안전·지역개발·지하수·환경 네 분야로 나누고 맞춤형 서비스를 통한 체계적인 지원에 들어갔다.

안전을 위한 지원으로는 ‘안전진단전문기관’ 종합분야 자격증을 활용한 ‘시설물점검 119센터’를 운영한다. 전문 인력과 기술력 부족으로 관리에 점검에 어려움을 겪는 시·군관리 저수지, 양배수장, 방조제와 같은 시설물에 대해 무상점검을 실시한다는 것이다.

또 지역개발관련 자문과 컨설팅 서비스는 ‘KRC 지역개발센터’로 통합 운영된다. 각 지역 특성을 살린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사업성 검토에서부터 신규 대상지 발굴과 현장 의견 조율, 사업완료지역에 대한 운영 활성화 방안까지 제공한다.

‘지하수지질 기술지원단’은 공사가 전국 관정과 집수정, 지하댐 등 지하수 시설물을 관리하며 쌓은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자체와 농어민에게 지하수 지질에 관련한 전반적인 기술을 무상 제공한다.

이외에 ‘환경컨설팅센터’는 환경 관련법 준수, 절차, 지침, 법적 보호종 발견 시 대처 방안 등에 대한 전반적인 자문서비스를 제공한다.

김인식 사장은 “공사가 보유한 110년의 경험과 기술을 지역사회와 나눔으로써 농어촌 분야 전문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지역사회와 상생 협력하며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