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9 목 17:02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무안군, “국립 양파‧마늘 연구소 설치해주오”농진청에 건의, “전국 최대 주산지에 연구기관 확대 필요”
김산(왼쪽) 무안군수가 9일 농촌진흥청을 방문, 김경규 청장에게 ‘마늘·양파 연구소’ 설치를 건의하고 있다. △사진 제공=무안군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전남 무안군(군수 김산)은 지난 9일 농촌진흥청을 방문, 전국 최대 파속 작물(양파) 주산지인 전남 서남권에 국립 파속작물 연구기능을 확대 해줄 것을 건의했다고 최근 밝혔다.

무안군에 따르면, 국가 연구 기관은 대부분 작물 주산지를 중심으로 설치돼 있는 경우가 많으며, 나주 배연구소와 대구 사과연구소, 제주 감귤연구소 등이 그 예라는 것이다.

그러나 무안군을 비롯한 전남 서남권은 양파, 마늘 등 파속 채소 전국 최대 주산지역(전국 양파 재배면적 대비 약 39%를 차지)임에도 연구기능은 축소돼 왔다는 것이 무안군의 주장이다.

실제 무안군 내 파속작물 연구기능은 1994년 작물원 목포시험장(전 국립식량과학원 바이오에너지작물센터)에서 양파 마늘 연구를 시작해 명맥을 유지하다 2015년 바이오에너지작물센터 내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 연구실을 신설해 소규모로 운영되고 있다.

현재 운영 중인 파속채소연구실은 양파, 마늘, 파 품종육성 및 재배기술 개발연구를 추진 중이나 규모나 인력이 부족한 실정이며, 지역의 양파와 마늘 등의 생산액이나 재배면적, 농가 수 등을 감안할 경우 연구 기능의 확대가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무안군 관계자는 “농촌진흥청장을 비롯한 관계자 면담을 통해 현재 운영 중인 파속작물 연구실을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양파‧마늘 연구소로 확대하고 연구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고 적극적으로 건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무안군은 앙파‧마늘 연구소가 설립돼 연구기능이 확대되면 기후변화에 따른 연작장해 및 병해충 방제 연구 등이 활성화되고, 국가 연구기관과 지자체간 상호협력으로 양파 마늘에 연구 분야에 대한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