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22 금 16:37
상단여백
HOME 뉴스 기자재
대동공업, 북미 우수딜러 초청 ‘패밀리 데이’ 개최“협력 관계·충성도 강화”…대구공장·창녕연구소 등 견학
대동공업이 개최한 ‘북미 우수 딜러 패밀러 행사’중 지난달 25일 대구 노보텔 엠배서더 호텔에서 열린 저녁 만찬에서 대동공업 하창욱 사장(왼쪽)과 김동균 북미유럽 총괄부문장(오른쪽)이 북미딜러(가운데)에 감사패를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대동동업(공동대표 김준식, 하창욱)은 북미 24개 우수 대리점의 딜러 43명을 9월 24∼10월 2일까지 8박9일의 일정으로 국내에 초청해 ‘북미 우수 딜러 패밀러 데이’를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행사는 대동공업의 북미 법인 대동-USA가 지난 2003년부터 시작해 격년제로 진행해 올해로 9회째다. 행사는 딜러와의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대동공업 글로벌 농기계 브랜드 ‘카이오티(KIOTI)’의 경쟁력을 보여주면서 자부심과 충성도를 진작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북미 약 383개의 카이오티 대리점 중 2017∼2018년 높은 판매고를 올린 24개 우수 대리점의 딜러와 대동-USA의 일부 임직원을 초청했다.

행사는 지난달 25일 대동공업 대구공장 및 창녕연구소 견학과 환영 만찬 행사로 시작됐다. 대구공장에서는 디젤 엔진 및 완성형 농기계 생산 설비를 견학하며 제품조립, 안정성 및 품질검사, 출고에 이르는 제품 생산 전 과정 살펴보고 대동공업 제품 생산 및 품질 관리 시스템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창녕연구소에서는 대동공업의 연구 개발 설비 및 제품별 실험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들었으며, 내년 출시 예정인 신형 트랙터에 대한 발표회 시간도 가졌다.

이날 대구 노보텔 엠배서더 호텔에서 열린 저녁 만찬에서는 대동공업 하창욱 대표이사가 딜러들에게 직접 감사패를 전달하며 격려했다.

참가자들은 이어 부산의 태종대와 해운대, 서울의 경북궁과 인사동, 파주의 통일 전망대 등을 둘러보며 한국 문화와 역사를 접하고 이해를 높였다.

김동균 북미유럽 총괄부문장(대동-USA 및 대동-캐나다 대표이사)은 “올해 캐나다 법인 설립 및 제로턴모어 시장 진출 등 북미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을 시도하고 있다”면서 “이번 초청 행사로 딜러들에게 대동공업과 카이오티에 대한 더 큰 신뢰와 확신을 주어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대동공업은 1985년에 북미 시장에 진출한 이후 1993년 대동-USA를 설립해 현재 약 430개 대리점을 두고 100마력 이하 트랙터를 주력으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지난해 북미 시장 진출 이후 처음으로 트랙터 및 운반차 ‘1만대 판매 돌파’라는 성과를 달성했으며, 올해는 국내 농기계 업계 최초로 캐나다 온타리오주 미시소거 지역에 법인을 설립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