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18 월 14:11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복숭아·자두·매실 노린재 피해, 성숙기에 가장 커농진청, 3년간 핵과류 재배지 조사결과…“집중적 방제 필요”
복숭아 노린재 피해 모습. △사진제공=농촌진흥청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농촌진흥청은 복숭아, 자두, 매실, 체리 등 핵과류 재배지에서 노린재(해충) 발생 상황을 3년에 걸쳐 조사한 결과, 과실이 익는 시기에 피해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농진청에 따르면, 국내 핵과류 재배면적이 10년 새 50% 가량 늘었으며, 온난화의 영향으로 노린재 피해도 늘고 있다.

노린재는 식물체에 주둥이를 박고 즙액을 빨아 먹기 때문에 어린 열매는 일찍 떨어지거나 모양이 뒤틀리며, 익은 열매는 표면이 울퉁불퉁하거나 속이 스펀지처럼 변해 상품가치가 없어지는 피해를 주는 해충이다.

농진청이 2017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5월부터 9월 사이에 복숭아와 자두, 매실, 체리 주산지의 과수원을 대상으로 노린재 종류와 생태를 조사를 진행했다. 사과와 단감의 피해를 조사한 적은 있지만, 핵과류 대상의 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조사 결과, 핵과류의 노린재 발생 비율은 썩덩나무노린재 65%, 갈색날개노린재 26%, 가시노린재 7%, 알락수염노린재가 2%로, 썩덩나무노린재와 갈색날개노린재의 피해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피해는 핵과류 전체 생육 기간에 발생했고, 과일 종류와 품종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으며, 대체로 과실이 익어감에 따라 피해도 느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실과 체리는 5∼6월 사이, 자두는 8월까지, 복숭아는 9월까지 피해를 입었다.

농진청은 이같은 노린재를 예방하려면 과실 성숙기에 썩덩나무노린재와 갈색날개노린재 방제용 약제를 뿌려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최병렬 원예특작환경과장은 “썩덩나무노린재와 갈색날개노린재는 과수원 주변 야산에서 편백이나 측백나무 등의 열매를 먹고 살다가 핵과류 과실이 익을 때 나는 향기에 이끌려 과수원으로 날아 들어오기 때문에 이 시기에 집중적인 방제가 필요하다.” 라고 말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