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3 목 18:09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헝가리산 가금·가금육 ‘수입금지’현지서 고병원성 AI 발생…국경검역도 강화

[전업농신문=이태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헝가리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가 발생함에 따라 헝가리산 살아있는 가금류와 닭고기, 오리고기 등 가금육·가금생산물의 수입을 14일부터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헝가리 농업부가 북서부 코마롬 에스테르콤(Komarom-Esztergom)주 소재 칠면조 농장(1농가)에서 H5N8형 HPAI가 확인됐다고 13일(현지시간)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긴급 보고한 데 따른 것이다.

이번에 취한 수입금지 조치 대상은 헝가리산 △살아있는 가금(애완조류 및 야생조류 포함) △가금 초생추(병아리) △가금종란, 식용란 △닭고기, 오리고기 등 가금육·가금생산물 등이다.

농식품부는 올들어 유럽 내 HPAI(H5N8형)가 폴란드와 슬로바키아에서 확인된 이후 헝가리까지 발생하고 있어 유럽 내 HPAI 발생정보 수집을 강화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헝가리 등 HPAI 발생국에 대한 국경검역을 지속 강화하겠다“면서 “해외 여행시 축산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해외에서 축산물을 휴대하여 국내 반입하지 않도록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태호 기자  arrisr2@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