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0.23 화 11:57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농산물 산지 경쟁력이 우리 농업의 경쟁력!산지유통 활성화를 위한 농업인 현장간담회 개최
통합마케팅 확대 중장기 목표<자료제공-농식품부>

[전업농신문=강성용 기자]농림축산식품부는 농산물  산지유통 정책의 기관별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견을 수렴하고자 17일 논산시 소재 양촌농협산지유통센터에서 산지조직, 유관기관, 농업인 등과 ‘산지유통 현장 간담회’를 개최한다.

정부는 다수의 소규모 농가로 구성된 농산물 생산과 유통구조의 한계를 극복하고, 시장개방 확대 및 소비지 유통채널의 대형화 등 농산물 유통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농업인 조직화․규모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지역․품목별로 농업인을 조직화해 농협, 농업법인 등의 산지조직으로 육성하고, 산지조직별로 생산된 농산물은 조합공동사업법인, 농업법인 등 시도․시군 단위 통합마케팅조직을 통해 규모 있게 출하함으로써 국민에게 안정적으로 농산물을 공급함과 동시에 생산자의 출하처․소득을 안정화하는 것이 정책의 핵심이다.

그간의 노력으로 통합마케팅조직 활성화 및 산지조직의 취급액이 증가했으며, 대형산지조직이 확대되는 등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이번 간담회가 개최되는 논산시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14설립)의 경우 관내 10개 농협 3개 법인이 참여해 딸기, 수박, 고구마 등 지역 주요 농산물을 통합마케팅하고 있으며, ’14년에 비해 취급액이 277% 성장(‘14년 262억원→’17년 728)하는 등 농업인 판로확충과 소득안정에 기여하고 있다.

정부는 현재 수준에서 한 단계 발돋움하기 위해 2017년 말 ‘생산자단체 중심의 산지유통 활성화 방안‘을 수립하고 금년부터 본격 추진 중에 있다.

2016년 말 기준 3.6조원(원예농산물 유통액 약14조원의 26% 수준)인 통합마케팅 유통액을 2022년 5조원(35%)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기초생산자조직 확대 및 내실화, 통합마케팅 체계 가속화, 농협의 판매기능 강화 등의 과제를 진행 중에 있다.

이번 간담회는 이러한 산지유통 정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는 차원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산지의 조직화․규모화에는 다수의 이해관계자가 관여되는 만큼 많은 사람들의 의견을 받고 피드백을 통해 정책에 반영하고,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성용 기자  wfv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